최고 품질 ‘부여 고추시장’ 개장
상태바
최고 품질 ‘부여 고추시장’ 개장
  • 이덕로 기자
  • 승인 2022.08.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초까지 효공원서 오일장마다 열려
▲고추시장 전경. 사진=부여군
▲고추시장 전경. 사진=부여군

부여 고추시장이 오는 9월 초까지 효공원(부여읍 구교리) 일대에서 오일장에 맞춰 열린다.

고추 수확·출하 시기에 맞춰 매년 이어져 온 시장이다. 최근 충청권 최대 규모로 성장하며 지역 농가와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해 하루에만 최대 120여 톤(40Kg, 3000포대)이 거래됐다.

올해는 부여 5일장이 열리는 5(8.5·15·25. 9.5.)10(8.10·20·31.) 9회에 걸쳐 오전 3~8시에 운영된다. 부여군과 부여군지역공동체활성화재단에선 농가와 상인, 소비자 불편 최소화를 위해 측면 지원하며 홍보를 맡고 있다.

부여 고추시장은 소규모 시장으로 자연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도권과 전라권, 경상권을 잇는 지리적 이점을 토대로 해를 거듭하며 성장해 나가고 있다. 생산량으로만 치면 전국 생산량의 2%에도 미치지 못하는 부여에서 충청권 최대 고추시장이 조성된 이유다. 생장에 최적화된 지형에서 매년 품질이 높은 명품고추가 생산·유통된다는 점도 한몫했다.

부여군에서 30년 이상 고추를 생산해 온 한 농민은 고추시장이 소농가들이 판로를 열어주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부여군과 재단이 계속해서 홍보활동을 추진해 주면 많은 상인과 소비자들이 방문해 우리 농가뿐 아니라 부여군 경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부여군지역공동체활성화재단 관계자는 부여 고추시장을 통해 민선 8기 군정방향인 활력-도약-상생-미래에 맞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여러 시도를 계획하고 연차별로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며 “GAP(농산물우수관리제도)PLS(농약허용물질 관리제도) 인증 여부 확인절차 도입 등으로 인증 농산물을 안전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해 시장 신뢰도를 한층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