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내년도 ‘학생·학부모 제안사업 32억 반영’
상태바
충남교육청, 내년도 ‘학생·학부모 제안사업 32억 반영’
  • 안연옥 기자
  • 승인 2022.09.20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제안사업 5억 7천만 원, 학부모 제안사업 26억 2천만 원으로 이뤄져
▲충청남도교육청 청사 전경. 사진=충남교육청
▲충청남도교육청 청사 전경. 사진=충남교육청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학생·학부모참여예산 제안사업을 공모한 결과, 34건을 선정해 32억 30만 원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학생·학부모참여예산 제안사업’은 학생 교육과정 지원 및 교육활동 사업을 학생과 학부모의 제안‧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사업으로, 지난 3~7월까지 5개월간 교육청 누리집과 이메일, 교육지원청 방문 등을 통해 신청 받았다.

또한 도내 14개 교육지원청별로 접수한 총 73건의 의견 중 지역별 주민참여예산위원과 학생․학부모대표의 심사와 평가를 거쳐, 학교 현장에 적용 가능한 사업 중심으로 34건을 선정했다.

이중 ▲학생이 제안해 선정된 사업은 12건, 5억 7천만 원 ▲학부모가 제안한 사업은 22건, 26억 2천만 원이 반영됐다.

특히 학생이 제안해 선정된 주요 사업은 ▲생태 다양성 탐구 체험 활동 ▲학생 안전 순찰관 운영 ▲학교 외벽 생태 벽화 조성 ▲마음을 움직여라! ▲동아리 활성화 등으로 지역과 함께하고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또한 학부모는 ▲학부모와 함께하는 역사탐방 ▲다름 그리고 이음 ▲인문학 교실 운영 ▲다함께 하는 학생자치 e-스포츠 운영 ▲우리들의 분홍빛깔 행복투어 ▲도토리 서점 및 씨앗 문구점 운영 등으로, 학생들을 생각하고 학부모가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활동 의견을 제안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이번 제안사업 공모 결과 학교현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교육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학교 현장 밀착형 사업이 다수 발굴됐다”며 “앞으로도 교육 예산편성 과정에 교육가족의 참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교육재정 운영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폭넓은 의견수렴과 예산반영 결과 공개로 주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며 교육재정의 민주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안은 오는 28일 열리는 제340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최종 심의·의결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