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국립군사박물관 건립 관련 대국민 설문조사 나서
상태바
계룡시, 국립군사박물관 건립 관련 대국민 설문조사 나서
  • 이정운 기자
  • 승인 2024.02.08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한 달간 참여 가능, 국방수도 정체성 확립 기대
▲국립 군사박물관 조감도. 사진=계룡시
▲국립 군사박물관 조감도. 사진=계룡시

계룡시(시장 이응우)는 국립군사박물관 건립을 위해 전 국민 대상 설문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육·해·공 3군의 본부가 위치한 계룡시는 지난 2007년부터 14회째 계룡軍문화축제를 개최하고 있고 지난 2022년에는 전세계 최초로 軍문화를 소재로하는 ‘2022계룡세계軍문화엑스포’를 개최하는 등 명실상부 국방수도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으나 인프라가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에 계룡시는 ‘대한민국 군인의 일상이 박물관으로 들어가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국립군사박물관 건립 필요성을 정책의제로 이슈화하고 타당성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국민 친화형 군사박물관으로서 새로운 박물관 형태의 전시 및 체험 공간을 창출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복합 군사박물관 건립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용역이 마무리되는 올해 5월부터 군사박물관 건립이 국가(국방부) 사업으로 채택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으로 이를 위해 시민 역량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홍보와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번 설문조사는 2월 한 달간 계룡시청 홈페이지 및 각 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설문조사를 수행하는 숙명여대 산학협력단에서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해 설문참여를 유도하고 군사박물관 건립 필요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다.

이응우 시장은 “국립군사박물관은 국민 안보의식 제고 및 대한민국 국군의 역사와 뿌리를 알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군사박물관 건립이 예정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국방부 및 계룡대와 지속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