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세계무대 향한 위대한 첫 걸음 떼다’
상태바
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세계무대 향한 위대한 첫 걸음 떼다’
  • 이정운 기자
  • 승인 2024.02.1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 명소에서 당당히 울려퍼지는 ‘논산의 가치’
역시는 역시였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엄지척 일색의 논산 농산물의 첫날
날부터 남다른 행보, 논산과 방콕 간 우호의 장 펼쳐져
▲개막식 공연을 맡은 아이돌 위나와 백성현 시장. 사진=논산시
▲개막식 공연을 맡은 아이돌 위나와 백성현 시장. 사진=논산시

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이하 박람회)가 지난 14일 축포를 터뜨리며 성대하게 그 시작을 알렸다. 태국 방콕의 중심가이자 태국의 대표 관광지인 시암파라곤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한-태 간 의미 있는 문화교류를 테마로 한 공연과 논산 농산물의 우수성을 선보이는 다양한 홍보·판촉 행사로 구성됐다. 행사장에는 많은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루며, 세계에서도 통하는 논산 농산물의 우수성을 증명했다.

이날 개막식에 앞서 백성현 논산시장은 태국 14일 첫 번째 일정으로 탐마삿 대학교 부총장 면담과 한국학과 학생 대상 특강을 소화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탐마삿 대학 인문대학장과 한국학과 교수가 함께한 부총장 면담에서 “유수의 석학이 모인 탐마삿 대학교에서 강연을 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는 말을 전했다.

한국학과 학생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백성현 논산시장은 한국과 태국의 우호관계와 공동발전, 세계 제일의 논산 딸기에 대해 강연했다. 강연에 참석한 한국학과 1학년 제이 학생은 “학생들이 논산시장님의 뜨거운 열정에 감동하며, 강연으로 주어진 짧은 시간을 아쉬워했다”고 전했다.

강연 후 백시장은 행사장 근처 연회장으로 이동하여 찻찻 싯티판(Chadchart Sittipunt) 방콕시장과 논산시-방콕시 친선 교류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박용민 주 태국 대한민국 대사와 논산 시의원, 태국 방콕시 관계자 등 24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 방콕 시장은“이번 박람회로 두 나라의 우애가 더 발전하는 커다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오늘 밸런타인데이는 두 나라의 사랑을 강조하는 날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백시장은 “찻찻 싯티판 시장님의 응원에 감사드린다”며“우리 논산의 딸기는 세계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확신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우리 두 도시는 더 큰 세계로 함께 나아가고자 한다”며 양 도시의 우호를 다시금 되새겼다.

이후 행사장으로 이동한 백성현 시장은 개막식 일정에 참석하였다. 본격적인 개막식이 펼쳐져 양국의 우호를 돈독히 한다는 의미로 한-태 실제 커플(신랑 오석천, 신부 카티아)의 한국 전통 혼례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논산과 방콕 양 도시의 시장이 혼주 역할을, 혼인 집례(주례 역할)는 박용민 대사가 그 역할 수행하였다.

이어진 개막식 공식 행사에서 백성현 논산시장은 “전 세계의 관광객들에게 논산의 농산물의 자부심을 선보이기 위해 달려왔다”며“방콕시 곳곳에 논산의 달콤한 딸기향이 퍼질 생각에 논산시장으로서 자랑스럽고 가슴이 뭉클하다”고 전했다.

찻찻 싯티판(Chadchart Sittipunt) 방콕시장은 “방콕이 이 역사적인 국제행사를 주최하는 최초의 도시로 선택되었다는 사실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이 행사는 해외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축제일 뿐만 아니라, 논산과 방콕의 오랜 우정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요 참석자의 LED터치 세리머니 이후, K-POP 아이돌 멋진녀석들, 위나 등의 공연과 태국 아티스트의 공연이 이어졌으며, 개막을 축하하는 이들 공연의 열기와 함성은 방콕의 하늘까지 닿을 정도였다.

한편, 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은 시암파라곤 인파의 최성수기에 개최되었으며, 이날 부스 방문객은 3만 5천 명에 달했다. 박람회의 공식 행사는 16일까지 이며, 판촉행사는 18일까지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