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섭 서산시장, 지역발전 견인할 ‘자원회수시설’ 청사진 밝혀
상태바
이완섭 서산시장, 지역발전 견인할 ‘자원회수시설’ 청사진 밝혀
  • 유지선 기자
  • 승인 2024.04.01 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6억 투입, 내년 10월 준공 ... 기피시설 아닌 기대시설로 건립
폐열 활용해 시설 내 물놀이시설 등 주민편의시설, 친환경 스마트팜에 공급
▲29일 이완섭 서산시장이 양대동 일원의 자원회수시설 건립 현장을 찾아 직접 점검하고 현장 브리핑을 열어 앞으로의 청사진을 밝히고 있다. 사진=서산시
▲29일 이완섭 서산시장이 양대동 일원의 자원회수시설 건립 현장을 찾아 직접 점검하고 현장 브리핑을 열어 앞으로의 청사진을 밝히고 있다. 사진=서산시

이완섭 충남 서산시장이 29일 지역발전을 견인할 자원회수시설 건립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브리핑을 통해 앞으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자원회수시설 건립 사업은 양대동 827, 828번지 일원에 916억원을 투입해 약 1만 5천평 규모의 광역소각시설과 함께 ▲전망대 ▲어드벤처슬라이드 ▲찜질방 등 주민 편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시장은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해소하고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지역의 기대시설로 조성하기 위해 전망대, 어드벤처슬라이드, 실내 어린이 암벽 등 체험관광시설을 갖추면서 어린이물놀이시설, 찜질방과 사우나 등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하루 약 200t의 생활 쓰레기를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돼 민간 소각업체 위탁 처리 예산을 절약하고, 발생한 폐열을 물놀이시설, 찜질방, 친환경 스마트팜에 공급할 방침이다”며 앞으로의 청사진을 밝혔다.

한편 남은 폐열은 발전 후 한국전력공사에 판매해 연간 15억원의 이익을 창출해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명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특히 시는 생활쓰레기 직매립이 금지되는 2030년을 대비해 현재의 양대동 부지를 자원회수시설 입지로 결정하고, 예산 확보와 관련 행정절차를 마친 후 2022년 9월 공사에 착공해 2024년 3월 말 현재 공정률 40%로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시는 올해 안에 시설 전반에 대한 공사를 마칠 계획이며 2025년에는 체험관광시설을 설치하고 동년 10월 준공할 예정으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자원회수시설은 시 운영을 위한 필수 불가결한 시설이며 최고의 기술을 채택해 안전하게 시공하고 있다”며 “현재 건설 중인 자원회수시설이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기대시설로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번 자원회수시설 건립을 비롯한 주요 현안 사업 현장을 찾아 브리핑을 열어 소통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자원회수시설과 양대동 일원에 위치한 스포츠 테마파크가 시민과 관광객이 찾는 관광 명소로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