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중국 지방정부 교류 더 확대하자”
상태바
“충남-중국 지방정부 교류 더 확대하자”
  • 이정운 기자
  • 승인 2024.04.01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지사,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접견 자리서 교류회 민간 참여 확대 등 제안
더 나은 미래 위해 지방정부 간 더 긴밀하게 교류할 수 있도록 힘 모아 나가자”
▲주한중국대사 접견중인 김태흠 지사. 사진=충청남도
▲주한중국대사 접견중인 김태흠 지사. 사진=충청남도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도와 중국 지방정부 간 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김 지사는 1일 도청 접견실에서 ‘제7회 충남-중국 지방정부 교류회’ 참석을 위해 도를 방문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만나 “올해는 충남과 중국 지방정부간 교류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충남은 중국 13개 지방정부와 쌓아온 굳건한 협력의 토대 위에서 양국 관계발전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년 개최하고 있는 지방정부 교류회에 기업 등 민간에서도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해 효율성을 높였으면 한다”며 “한국에서 중국으로, 반대로 중국에서 한국으로 진출하는 기업 등 민간에서도 상호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에 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는 “중국과의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 중국 지방정부를 대표해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제안하신 부분은 꼭 그렇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중국 경제 상황을 설명한 싱하이밍 대사는 “중국은 지난해 5% 이상 경제 성장률을 기록했고, 올해도 5% 내외로 성장하는데 자신 있다”며 “이러한 중국의 발전은 한국에 여러 가지 큰 기대를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한국 기업과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불안정한 국제정세 속에서 한-중 양국간 이견이 있을지라도 지방정부간 교류는 강화할 것도 약속했다.

김 지사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한국과 중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외교나 안보, 국제정세 등에 따라 양국 정부간 이견이 있을 지라도 지방정부 간에는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충남과 중국 지방정부는 에너지, 반도체, 바이오 등 첨단산업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충남이 중국과 다양한 분야에서 더 긴밀하게 교류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다. 대사님과 방문단 여러분들도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지난해 한국과 중국의 교역액은 3100억 달러로, 국제정세 등의 영향으로 줄긴했지만, 한·미, 한·일 교역액을 합친 것보다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양국은 역사적인 유래도 깊고, 서로 의존도도 높은 만큼 충남과 중국 지방정부와의 관계도 계속해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도는 1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충남-중국 지방정부 교류 30주년을 기념해 도와 교류하고 있는 13개 중국 지방정부 관계자 등을 초청, ‘한·중 지방정부 협력의 새로운 패러다임 인식 및 공유’를 주제로 제7회 충남-중국 지방정부 교류회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