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철 공주시장, 총선 사전투표소 현장 점검 실시
상태바
최원철 공주시장, 총선 사전투표소 현장 점검 실시
  • 안연옥 기자
  • 승인 2024.04.0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 사전투표소 불법 카메라 설치 점검 ‘이상 무’
▲사전투표소 현장 점검 중인 최원철 공주시장. 사진=공주시
▲사전투표소 현장 점검 중인 최원철 공주시장. 사진=공주시

최원철 공주시장이 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사전투표소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벌였다.

최 시장은 중학동 사전투표소인 봉황초등학교를 방문해 투표소 설비와 안전관리 상태 등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최근 일부 지역에서 사전투표소에서 불법 카메라가 적발된 것과 관련해 투표소 현장 점검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사전투표 모의시험 등 투표 진행 절차에 대한 최종 점검을 실시했다.

시는 사전투표 기간인 5일부터 개표 종료시까지 투·개표 상황실을 운영하고, 선관위 등과 함께 투·개표 진행 상황과 각종 사건 사고에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주시 사전투표소는 총 16곳에 설치됐다. 사전투표는 주소지에 상관없이 전국 3500여개 사전투표소 어디에서나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투표할 수 있다.

투표자는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학생증, 기타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명서를 지참해 투표장을 방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