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장마철 벼 병해충 사전 예찰과 방제 철저 당부
상태바
논산시, 장마철 벼 병해충 사전 예찰과 방제 철저 당부
  • 유지선 기자
  • 승인 2024.07.0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 잘된 벼 모습. 사진=논산시
▲병충해 없이 관리 잘된 벼 모습. 사진=논산시

논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정필)가 장마철 병해충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 예찰과 방제를 당부했다.

평년보다 이른 고온으로 벼가 정상적인 생육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장마철에 접어들며 잦은 강우로 인한 다습 조건이 지속될 경우 도열병, 잎집무늬무름병 등의 병해충 발생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특히, 벼 도열병은 벼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곰팡이병 종류의 하나로, 25~29℃의 높은 기온과 높은 습도, 일조 부족의 환경에서 발생하기 쉽고, 질소질 성분이 많은 논이나 이른 이앙으로 과번무된 논에서 주로 발생한다.

잎 도열병 발생 초기에는 잎에 작은 암녹색 점무늬가 발생하고, 점차 긴 방추형 무늬로 변하며, 심할 경우 포기 전체가 말라죽을 수 있다. 이러한 잎 도열병을 적기에 방지하지 못하면 이삭도열병으로 이어져 피해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

또한, 장마철에는 중국에서 비래하는 멸구류와 나방류 등도 밀도가 높아져 피해 가능성이 증가함에 따라 예방적 방제를 하거나 비가 오지 않는 기간을 활용해 병충해 방제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논산지역에 저온성 해충인 벼물바구미가 증가하고 고온성 생육이상 증세인 ‘벼쇠녹반점증상’이 일찍 발생하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예찰과 예방위주의 관리를 당부했다.

벼농사 재배 및 관리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기술보급과 식량작물팀(☎746-8371~2) 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