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호우 피해 금액 152억 원에 달해...
상태바
부여군, 호우 피해 금액 152억 원에 달해...
  • 유지선 기자
  • 승인 2024.07.1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른 복구를 위한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건의하기도
▲양화면 호우피해 현장. 사진=논산시
▲양화면 호우피해 현장. 사진=논산시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8일에서 10일까지 3일간 내린 호우로 공공시설물과 사유시설물의 피해 금액이 이날 오후 2시 기준 152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공공시설 피해로는 ▲ 도로 사면붕괴, 도로 유실 등 도로 시설 피해 6개소 3.5억 원, ▲ 배수로 유실, 마을안길 파손, 소교량 붕괴 등 소규모공공시설 19개소 7억 원, ▲ 지방하천 및 소하천 제방 유실 14개소 17억 원, ▲ 수리시설 6개소 20억 원, ▲ 문화유산 6개소 6.7억 원 등 64억 원이다.

사유시설 피해로는 ▲ 주택 27가구와 상가 10개 점포 침수로 1.1억 원, ▲ 농작물 728개 농가 1,464ha 침수로 70억 원 ▲ 축사 및 양어장 등 축수산 피해는 7개 농가 5.6억 원 ▲ 산사태 등 산림 피해는 191개소 10억 원 등 88억 원이다.

군은 빠른 복구를 위해 10일과 11일 185명의 자원봉사자를 투입하여 침수된 주택 등 응급 복구에 나섰다.

더불어 지난 10일 부여군 임천면 구교리 수해 현장을 방문한 이상민 행안부장관과 김태흠 충남 도지사에게도 부여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를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